login

Name
  관리자
Subject
 배드뱅크, 부실PF 2조5천억 처리
 
Hit : 3270 | vote : 868  

내달부터 채권할인매입

은행권이 `프로젝트파이낸싱(PF) 정상화뱅크(일명 배드뱅크)`를 통해 내년 상반기까지 최대 2조5000억원가량 부동산 PF 부실채권을 매입한다. 금융위원회는 25일 유암코(연합자산관리주식회사)와 7개 은행이 참여하는 사모펀드(PEF) 형태로 설립한 배드뱅크를 통해 당장 6월부터 부실채권 매입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드뱅크에는 유암코와 은행들이 1조2280억원을 투입한 상태다. PF 부실채권 시장가격이 채권원금 대비 40~50% 수준에서 형성되고 있음을 감안할 때 최대 2조5000억원가량 부실채권 매입이 가능하다는 분석이다. 현재 6조8000억원인 은행권 PF 부실채권은 분기마다 약 7000억원씩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정은보 금융위 금융정책국장은 "1차 PF정상화뱅크가 올 6월에 1조원 규모 PF 부실채권을 매입하는 것을 시작으로 내년 상반기까지 두세 차례에 걸쳐 PF 부실채권을 추가 매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매입 대상 자산은 시공사가 구조조정(워크아웃ㆍ회생절차 등)에 들어간 사업장 가운데 은행권 채권이 75% 이상인 곳으로, 참여 은행들이 보유하고 있는 PF 부실채권이다.

정 국장은 "현재 은행들이 제출한 매각 희망 자산에 대해 회계법인에서 실사를 진행 중"이라며 "6월 중순까지 매각 대상 자산과 매각가격이 확정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6월 말까지는 PEF 설립과 등록, PF 부실채권 인수를 모두 마칠 수 있도록 준비를 서두를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PEF는 7개 참여 은행이 PF 부실채권 규모 등에 따라 3개 그룹으로 나눠 출자비율을 다르게 했다.

[매일경제 발췌]



2011-06-07 09:48:06

list vote

prev 5.1 대책후 주택시장 점검_분양시장
back 기촉법에 대한 이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