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Name
  관리자
Subject
 5.1 대책후 주택시장 점검_분양시장
 
Hit : 3312 | vote : 892  

수도권 미분양 3월부터 다시 증가세
민간 건설사 넷중 셋 청약 미달

지난달 용인행정타운 인근에서 총 1293가구를 분양한 두산중공업은 청약 첫날 1순위에서 17명만 청약을 신청하자 충격에 빠졌다. 최근 용인지역 미분양이 크게 줄고 인근에 경전철 역세권임을 앞세워 분양에 나섰지만 3순위까지 청약 결과도 단 362명만 응해 대거 미달됐다.

정부가 올해 네 차례에 걸친 부동산 대책을 내놨지만 수도권 분양시장은 아직까지 먹구름 속이다.

전세난 영향으로 1~2월 미분양이 줄어드는가 싶더니 전세난이 수그러든 3월부터 경기지역 미분양이 다시 늘어났다.

주변 시세보다 분양가를 높게 책정하거나 기존 미분양이 몰린 지역에서 분양 참패 현상이 나타나면서 수도권 전체 미분양 증가 요인이 되고 있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수도권 신규 분양시장이 기존 주택시장 침체와 함께 6월부터 실시되는 보금자리 청약을 대기하고 있는 수요자들의 저울질을 피해 가지 못하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매일경제신문이 올해 5월 현재까지 서울ㆍ경기권에서 청약을 접수한 총 34개 공동주택의 금융결제원 청약 결과를 분석한 결과, 12개 단지만이 순위 내 청약 마감했다. 그나마 LH, SH공사 등이 분양한 공공주택을 제외하면 민간이 분양해 순위 내 청약 마감한 단지는 불과 6개 단지다. 민간 분양은 4곳 중 3곳꼴로 청약 미달사태가 발생했다.



지난달 경기도 평택시 장안동에서 분양한 "코오롱하늘채"(1926가구) 견본주택에 청약 전 3만명에 가까운 인파가 몰리면서 매일 줄을 섰지만 정작 청약 결과는 1200여 가구 미달로 나왔다.
미달사태가 벌어진 단지에는 공통점이 있다. 분양가가 시세보다 비싸고 기존 미분양이 쌓여 있던 지역이라는 점이다.

용인행정타운 두산위브는 3.3㎡당 분양가가 약 1000만~1200만원 선으로 인근 삼가동 우남퍼스트빌, 포곡 삼성쉐르빌 등 시세보다 3.3㎡당 200만~300만원씩 높았다. 효성이 평택 소사벌지구에 공급한 `신 비전동 백년가약` 역시 분양가가 높다는 이유로 고배를 마셨다. 지난달 실시된 1~3순위 청약에서 과반수가 미달됐다.

뒤이어 공급된 코오롱하늘채 장안마을과 평택비전 롯데캐슬도 참패를 당했다.

분양가도 문제지만 아직까지 수도권 지역마다 겹겹이 쌓여 있는 미분양이 신규 분양 앞길을 막는 주요 요인이다.

국토해양부에 따르면 3월 말 기준 경기지역 미분양은 총 2만1162가구로 전달보다 0.6% 증가했다. 서울을 비롯해 전국(제주 제외)의 미분양 물량이 지역별로 전달 대비 1.8~16.5% 감소한 것과 대조적이다.

용인시청에 등록된 3월 말 현재 용인 내 단지별 미분양 현황을 분석해 보니 3~4년 전 분양했던 중대형 아파트 중 절반 이상이 미분양으로 남아 있는 단지가 수두룩하다.

용인 성복동에 위치한 성복자이, 성복힐스테이트를 비롯해 신봉동 동일하이빌 등에서는 분양물량의 40~50%가 미분양으로 등록돼 있다.

성복동 H공인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단지별로 할인에 들어가고 일부는 전세 분양도 하면서 그나마 미분양이 크게 줄어든 것"이라며 "중대형은 아직도 마이너스 프리미엄 상태여서 물량 해소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언 유엔알컨설팅 대표는 "정부가 네 번에 걸쳐 부동산대책을 쏟아내면서 청약자들이 오히려 `좀 더 기다려보자`는 내성이 생기는 경향도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보금자리 분양물량 확 줄여야"

주택시장 전문가들은 수도권 분양시장을 억누르는 주범을 정부의 보금자리주택 정책으로 꼽는다.

박원갑 부동산1번지 소장은 "소비자들이 저렴한 보금자리주택을 주택구입 기준점으로 삼는 현상은 한동안 변하지 않을 것"이라며 "정부가 보금자리주택의 분양 비중을 줄이고 임대 비중을 늘리지 않는 이상 민간 분양시장 활성화는 어렵다"고 말했다.

실제로 6~7월 보금자리주택의 대표적인 `알짜`로 꼽히는 위례신도시와 강남지구 본청약 일정이 다가오면서 같은 시기 분양을 앞둔 건설사들의 고민이 커지고 있다. 저렴한 분양가의 보금자리주택이 나오는데 수요자들이 민간주택에 관심을 가질 리 없기 때문이다.

현재의 분양시장 침체와 미분양 적체의 악순환을 끊기 위해서는 분양가 상한제나 총부채상환비율(DTI) 규제도 과감히 폐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분양가 상한제가 폐지되면 당첨자의 재당첨 금지 연한과 분양권 전매제한 기간 규정도 자동적으로 폐기돼 새로운 주택을 구매할 수요가 발생할 수 있다는 논리다.

김승배 피데스개발 사장은 "시장활성화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공급자의 공급의지를 살리고 수요자의 구매여력을 높이는 것"이라며 "기대심리를 자극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신조 내외주건 사장도 "통계에 잡히는 미분양이 감소 추세라고 하더라도 이미 분양됐지만 입주를 못하고 있는 상태도 실질적인 미분양"이라며 "기존 주택을 팔고 새 주택으로 들어가는 순환구조를 만들기 위해서는 1가구 2주택자에 대한 DTI 규제 완화와 분양가상한제 폐지가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매일경제 발췌]


2011-06-07 13:16:07

list vote

prev 2012년 국토해양부 업무계획
back 배드뱅크, 부실PF 2조5천억 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