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Name
  관리자
Subject
 [단독]건설사 살릴 ‘비장의 카드‘ 꺼냈다
 
Hit : 3118 | vote : 995  

부동산시장 침체로 건설회사의 자금난이 갈수록 심화되자 정부가 당초 올해 1조원으로 계획했던 프라이머리CBO(P-CBO · 채권담보부증권) 발행물량을 최대 2조원까지 늘리기로 했다. 또 시중은행에서 부동산프로젝트파이낸싱(PF) 부실채권을 일괄 인수하는 PF정상화뱅크를 추가 설립하는 방안도 마련하기로 했다.

건설사에 대한 직접적인 자금지원과 함께 읜행의 부실PF를 일괄 인수해 간접적으로 자금을 지원하는 투트랙 전략을 더 적극적으로 구사하겠다는 것이다.

김석동 금융위원장은 22일 서울경제신문과의 단독 인텨뷰에서 ”건설을 비롯한 취약업종을 지원하기 위해 P-CBO를 조만간 작동시키게 될 것”이라며 “지난해 설립한 PF정상화뱅크도 더 활성화하고 지원의 폭을 늘리는 등 P-CBO와 PF를 중심으로 한 대책을 내놓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금융위는 먼저 이미 계획했던 P-CBO 발행물량을 대폭 늘릴것으로 보인다. 금융위는 지난해 1조원가량의 P-CBO 발행을 통해 자금난을 겪고 있는 건설회사를 지원하는 데 이어 올해도 추가로 1조원의 P-CBO 발행계획을 세워놓은 상황이다. 하지만 최근 중소 건설사의 유동성 위기가 더 심화되자 내년에 발행할 1조원 규모의 P-CBO를 올해 앞당겨 추가로 발행하겠다는 것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1조원 이외의 내년 발행 예정이던 P-CBO를 앞당길 수도 있다”면서 “다만 건설회사의 충분한 수요가 뒷받침돼야 가능하다”고 말했다. P-CBO 발행을 위한 준비는 모두 돼 있는 만큼 건설회사의 수요만 늘어난다면 탄력적으로 물량을 조절하겠다는 얘기다. P-CBO란 신용등급이 낮은 기업의 회사채 발행을 돕기 위해 신용보증기금에서 보증을 서 신용도를 높인 증권을 말한다. 해당 기업은 P-CBO를 시장에 매각해 자금을 조달하는 구조다.

이와 함께 사업장 단위로 은행의 PF 부실채권을 일괄 매입하는 제2차 PF정상화뱅크 설립도 검토하기로 했다. 지난해 금융위는 5월과 12월 두 차례에 걸쳐 각각 1조2,000억원, 7,000억원 규모의 은행권 PF를 인수했다. 현재는 은행별로 PF 부실채권 현황을 점검하는 한편 매입 대상이 될 부실채권 규모를 파악하고 있다.

금융당국은 부실 PF사업장이 증가해 수요가 발생할 경우 제2차 PF정상화뱅크를 추가로 설립하되 2차 뱅크까지 만들 필요가 없다고 판단되며 1차 PF정상화뱅크에 증자하는 방안도 강구하고 있다.

[ 서울경제 발췌 ]


2012-05-23 11:39:15

list vote

prev 건설산업 체질강화 방안 / 금융위원회 하반기 경제정책
back PF사업 정상화를 위한 「공모형 PF 조정위원회」